HOME  > 피톤치드   >   헌집증후군

헌집증후군 Phytoncide

  헌집증후군이란?

지은지 오래된 집으로 인해 거주자들의 건강에 나쁜 영향을 끼치는 현상을 가리킵니다.
새집증후군과 같이 병든집증후군이라고도 하는데(Sick house syndrome)습기탄 벽지와 벽안에 피는 곰팡이 배수관에서 새어 나오는 각종 유해가스,
인테리어공사 뒤 발생할 수 있는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으로 인하여 거주하는 사람들이 여러가지 피해를 입게 되는 경우가 발생한다는 뜻입니다.
습기가 많은 곳에서 생기는 곰팡이는 관지염이나 천식 알레르기 등을 유발하기 때문에 환풍장치를 설치하여 습기를 제거할 필요가 있습니다.

  곰팡이

집안 곰팡이는 온도가 섭씨 20~30도, 습도는 60%이상에서 가장 잘 증식하는데 겨울철 난방과 가습기 가동으로 인해곰팡이의 서식에 알맞은 환경이 조성됩니다.
건물 단열이 허술한 헌집일 겨우 공기와 벽의 온도차가 15도 이상돠면 고온다습한 공기가 벽에 부딪쳐 이슬이 맺히는 결로현상이 생깁니다.
결로현상이 잘 생기는 창문주변이나 벽모서리, 장판 밑, 욕실의 타일 등은 습기가 쉽게 차는 곰팡이 상습 발생 지역입니다.
곰팡이는 그 자체보다 번식하 떄 공기중에 퍼지는 포자가 위험하며, 매우 미세한 포자는 호흡기로 흡입돼 각종 기관지염 알레르기, 천식 등을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곰팡이는 쾌쾌한 냄새로 메스꺼움, 피로감 등의 원인이 될 뿐 아니라 피부병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리모델링

집안분위기를 바꾸려고 인테리어 공사를 한 후 새집증후군과 같은 증상에 시달릴수 있습니다.
벽지, 본드, 마감재 등에서 발생하는 클로로포름, 벤젠, 아세톤, 포름아데하드 등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비염, 두드러기, 천식, 기관지염 등을 일으킵니다.
또한 새 가구에서 나오는 자극적인 냄새 떄문에 눈이 시리고 목이 따가운 경우도 있는데, 가구에 쓰이는 접착제와 방부제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악취

대기중에 함유되어있는 각종 냄새물질은 인간의 호흡시 후각을 통하여 감지되므로 곧 반응을 나타내게 됩니다.
상퇴한 냄새를 맡으면 자기도 모르게 깊은 숨을 들이마시고 악취가 나면 반사적으로 호흡을 일시적으로나마 정지하게 됩니다.
고농도의 경우는 일반적으로 악취물질로서 보다는 유해가스로 취급하여 별도로 각 유해물질에 따른 배출허용기준을 법으로 정하여 규제하고 있습니다.
악취에 의한 인체영향은 주로 감각적인 것으로 불괘감, 혐오감을 들 수 있으며 그 외에 눈이나 호흡기계점막의 자극 혈압이나 맥박의 변화 등을 일으킵니다.
악취로 취급되는 물질들은 대부분 저농도 이므로 갱리적으로는 크게 영향을 주지않으나,식욕감퇴 구토, 두통, 불면, 알려지증상 드의 원인이 되고 있으며
또한 심리적 영향에 의한 정서생활의 방해, 작업능률의 저하를 일으킵니다.

  곰팡이를 막기위해 습기를 제거

이른바 '헌집증후군'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원인은 습기에 의한 곰팡이며 이를 막기 위해 습기를 제거해 원천 봉쇄해야 한다.
가정에서 간단히 곰팡이 증식을 막으려면 벽제에 생긴 습기를 마른 걸레나 헤어드라이어로 말린 후 곰팡이 제저제나 습기 제거제를 뿌려준다.
이미곰팡이가 생겼을 경우 마른걸레에 식초나 락스 등을 묻혀 닦아낸다. 왜냐하면 곰팡이는 산에 약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잘 제거되지 않으면 헤어드라이어로 잘 말린 후 브러쉬나 칫솔 결이 고운 샌드 페이퍼 등으로 조심스럽게 긁어서 제거하느다.
장판 아래에 습기가 찬 경우에는 마른 걸레로 닦고 바닥에 신문지를 몇장 겹쳐 깔아서 습기를 빨아 들인다.
또한 가습기를 너무 강하게 틀지 않도록 하고 창문에 물장울이 맻히기 시작하면 즉시 작동을 멈춰야 한다.
'헌집증후군'문제를 해결하는 열쇠는 바로 환기다.

겨울철이라 하더라도 아침과 저녁에 창문을 열어 30분이상 환기를 시키는 것이 좋다.
ㆍ환기시에는 되도록이면 집안의 모든 문(옷장, 장롱, 창, 방, 현관)을 열어 주는 것이 좋다.
ㆍ맑은 날에는 각방 창문을 활짝 열어 환기가 잘 되도록 하는데 곰팡이는 햇볕에 약하기 때문에 볕이 나는 날은 필수적으로 문을 열어서 통풍을 시키고 말릴 수 있는 것들은 자주 말리는 것이 좋다.
ㆍ환기는 주기적으로 하고 물길가 있는 생활용품의 물기는 제거하여야 한다.

  평상시 배수관은 막아 두어야 한다

아침에 일어나 화장실에 가면 코를 찌르는 냄새가 나는 집도 있다.
오래된 배수관에서 나오는 메탄가스와 암모니아 때문이다.
대다수 U자나 P자 형태인 배수관은 굽은 부분에 물이 고이도록 하여 가스나 악취가 역류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집이 오래되면 낡은 배수관 자체에서 냄새가 나기도 한다.
이 냄새의 주요 성분은 메탄가스와 암모니아로 두통, 소화장애 천식 알레르기 등을 일으킨다.
해결 방법으로는 낡은 배수관을 교체해 주는 것이 가장 좋다.
다장 교체가 힘들경우 물을 사용할때 외에는 항당 배수구 뚜껑을 닫아 놓는다

  개미가 알레르기를 유발하기도 한다

노후된 집에는 개미, 바퀴벌레, 파리, 모기등이 많다.
특히 '개미와의 전쟁'을 치로는 집이 많다.
과자를 먹다가 밀봉하지 않고 방이나 거실에 두고 잠을 잔후 아침에 일어나 보면 개미떼가 과자주변에 득실거리는 것을 볼수 있다.
대무분 애집개미로 서울지역 주택 5곳 가운데 1곳에서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개미들은 돌아다니며 세균이나 병균을 옮겨 먼역력을 악화시키기도 한다.
큭히 개미의 분비물은 천식이나 비염등 호흡기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대미 출현을 막기 위해서는 일단 개미의 영양분이 될만한 먹이를 방치 해서는 안되며 살충제를 사용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다.

반짝반짝크클리닝 | 대표 : 민해령(김달풍) | 사업자등록번호 : 767-39-00821 | 주 소 : 서울시 송파구 송파대로22길 4-19 2층 (문정동)
TEL : 010-7702-5225 | Emal : mjbmjb1004@ naver,com
Copyright (c) 반짝반짝크리닝 ALL Rights Reserved.